최종편집
2019-11-20 오전 8:29: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태안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예술소식
단체모임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볼거리
먹거리
사설·칼럼·기고
사설
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기업탐방
여론광장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9-10-09 오전 9:27:28 입력 뉴스 > 기업탐방

서부발전 상생결제 활용 대금지급, 도입 4년만에 누적 1조원 달성
상생협력의 문화 확산에 앞장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이하 서부발전)은 물품·용역·공사 대금지급을 기존 현금지급 방식에서 ’1512월 상생결제시스템으로 변경한지 4년 만에 누적 결제액 1조원을 달성, 기업 간 공정거래질서 확립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상생결제 제도는 대·중소기업간 관행적으로 이용되고 있는 어음제도의 단점을 보완하고, 2·3차 하위거래기업의 원활한 자금순환을 돕기 위해 범국가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대금지급시스템으로서, 이 제도를 통해 거래되는 금액이 매년 100조원이 넘는 등 안전한 대금지급 결제수단으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다.

 

본 제도의 성공적인 정착은 공공기관(대기업)과 직접 거래하고 있는 1차기업들이 주도적으로 2차 이하 하위기업에 대금지급 시 상생결제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지의 여부에 달려있다.

 

또한, 기존의 현금지급 방법 대신 1일 채권방식으로 대금을 지급하는 상생결제의 절차와 결제시행을 위한 까다로운 조건, 관심부족 등본 제도의 확산에 크고 작은 걸림돌도 존재해 왔다.

 

이에 서부발전은 기업은행 등 7개 시중은행과 상생결제 협약을 체결하고 기업의 편의성과 접근성 확대 상생결제 매뉴얼 자체 제작 및 배부 기업 자금담당자 대상 설명회 개최 상생결제 적극 활용에 따른 인센티브 제공 등 1차기업들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냈다.

 

더불어, 1일 매출채권이 발행된 1차기업을 대상으로 1:1 상담을 통해 상생결제 제도의 목적과 취지에 대한 설명은 물론, ·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법) 개정에 따라 상생결제 의무화 사항을 충분히 제공하는 등 하위기업으로의 채권 재발행(양도) 절차와 방법 등을 친절히 안내해오고 있다.

 

그 결과, 도입 첫해 167, 388억원으로 시작한 상생결제 금액은 20182,8233,942억원(총 대금지급 금액의 65.3%)으로 비약적으로 증가하였으며, 올해 8월에는 1,7762,071억원을 달성, 누적 결제금액 1조원을 돌파했다.

 

특히, 1차기업이 2·3차 하위기업으로 대금지급 시 상생결제시스템을 활용하여 지급한 건은 1,296(436억원)에 달하며, 대금지급 기한과 관련해서는 하도법상에 규정된 60일 이내 보다 대폭 단축된 평균 5일 이내로 지급되는 성과를 달성하기도 했다.

 

서부발전은 앞으로도 자사와 거래하는 모든 1차기업들이 그들과 거래하는 2,3차 이하의 하위기업에게 상생결제로 대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는 선순환 공정경제 질서 확립과 상생협력의 문화 확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갈 방침이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70,109,124
  어제 : 24,348
  오늘 : 577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번화2로 27, 3층 | 제보광고문의 TEL 041-665-0405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